커피·피자로 밸런타인 사랑고백
발렌타인 상품



 젊은층이 주고객인 피자, 커피 전문점은 올해 밸런타인데이가 설(14일)과 겹침에도 불구하고 밸런타인데이 마케팅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이번 밸런타인데이가 설과 같은 날이어서 매출이 줄어들더라도 밸런타인데이 분위기를 다음 달 화이트데이로 이어가기 위해서다.

먼저 커피전문점 ‘파스쿠찌’는 연인들 공략을 위한 ‘오감 만족’ 상품을 준비했다고 8일 밝혔다. 시각, 후각, 촉각, 미각, 청각 등 오감을 만족시킨다는 기획 아래 준비한 제품에는 한정판 음료인 ‘피치라떼’와 초콜릿, 캔디, 커플 머그컵은 물론 커피 스피커 등 이색 상품까지 포함돼 있다.

‘피치라떼’는 깊은 향의 에스프레소와 달콤한 복숭아 퓨레, 스팀밀크가 조화를 이룬 밸런타인 특별 시즌 음료다. 또 유럽 스타일의 세련된 포장을 자랑하는 ‘초콜릿과 캔디’는 초콜릿 7종, 수제캔디 5종 등 총 16종(6500∼1만8000원)이 있다. 커피 컵 뚜껑 모양의 스피커(2만3000원)는 휴대하기 편리하게 디자인 됐지만 음량 또한 풍부하다.

파파존스 피자는 ‘사랑 피자’(4∼5인용, 3만900원) 3종을 판매 중이다. 이 제품은 인기 메뉴인 ‘수퍼 파파스 피자’와 저칼로리 ‘가든스페셜 피자’, 치즈와 쫄깃한 페퍼로니가 어우러진 ‘페퍼로니 피자’를 하트 모양으로 만든 것이다.

던킨 도너츠 역시 하트 모양의 ‘핑크듀얼 하트’(1200원)를 판매한다. 이 제품은 부드러운 도넛 위에 분홍색 아이싱을 뿌렸으며 안에는 딸기, 바바리안 크림 등 2종류의 충전물이 들어있다.

뚜레쥬르 역시 16종류의 ‘밸런타인데이 스페셜 케이크’를 판매한다. 대표 상품인 ‘천사가 전하는 상큼스트로 베리’는 딸기맛 시트에 딸기 크림을 발라 상큼한 맛을 낸 뒤 하트 모양의 쿠키와 천사초로 멋을 낸 것이다. 또 3000원부터 2만원까지 다양한 가격대의 밸런타인데이 초콜릿, 쿠키 기획 상품도 63종 가량 준비했다.

/wild@fnnews.com 박하나기자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