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인테리어 편안함의 커피전문점 늘어나
폐교 목재 재활용 및 LED 조명 사용 등 친환경 설계 매장 등


친환경 인테리어 편안함의 커피전문점 늘어나

폐교 목재 재활용 및 LED 조명 사용 등 친환경 설계 매장 등

최근 프랜차이즈 커피매장들이 친환경 인테리어를 통해 고객들에게 편안한 분위기의 인테리어를 추구하고 있다.

먼저,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 이석구)가 지난 4일, 서울 2호선 삼성역 인근에 오픈한 319호 매장은 친환경 매장 설계 방식을 적용해 폐교의 마루바닥을 옮겨 인테리어 마감재로 재활용했다.

이외에도 매장내 모든 조명은 LED 전구를 사용하는 등 친환경 절전형 인테리어를 선보였다.

매장 인근 직장인들의 편의를 위해 대형 회의용 테이블은 물론, 소파형 의자 비중을 높여 더욱 편안한 제3의 공간과 전통적인 커피 하우스 문화를 동시에 즐길 수 있다.

image

스타벅스 관계자는 "스타벅스 코리아는 작년 7월 이대점 리뉴얼을 시작으로 친환경 컨셉을 매장 설계에 적극 적용하고 있다." 라며  "앞으로도 스타벅스 매장 하나 하나가 지역 사회의 중심 매장뿐 아니라 환경 보호에 앞장설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커피&와플 전문점 ‘카페베네’(www.caffebene.co.kr)도 빈티지 스타일의 카페베네의 인테리어는 세련되면서도 친환경적인 이미지도 강하다.

널직한 테이블과 여유있는 공간, 자유로운 인터넷 사용 등도 고객을 사로잡는 이유 중 하나이다.

프랜차이즈 커피 전문점으로 매장에서 직접 최고 품질의 벨기에 초콜릿을 수제작하여 판매하고 있는 '디초콜릿 커피'(www.dechocolatecoffee.co.kr) 역시, 도심속의 새로운 휴식 공간, 문화를 공유하는 멀티공간으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

현재 디초콜릿은 이태원, 압구정 등 13여개 매장이 성업 중에 있다.

 

머니위크 강동완 기자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