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인이 뇌암 세포 성장 둔화시킨다
커피·녹차로 뇌암을 치료한다?’


카페인에 의한 슬라이스 컬처에서 뇌암 세포의 침투 억제.
‘커피·녹차로 뇌암을 치료한다?’

커피와 녹차 등으로 우리가 흔히 섭취하는 카페인이 뇌암 세포의 성장을 둔화시킨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처음 규명됐다. 뇌암에 대한 훌륭한 치료성 약물 개발의 가능성을 연 연구성과로 평가된다.

강상수 경상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해부학교실) 교수팀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서울대·인하대, 미국 에모리대학 등 국내외 연구진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카페인이 뇌암 세포의 움직임과 침투성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최초로 증명했다고 1일 밝혔다.

뇌암은 진단 후 평균 수명이 1년 이내인 치명적인 질병이다. 뇌암 세포는 활발한 움직임과 침투성을 갖고 있어 전이가 빠르다.

강 교수 연구팀에 따르면, 뇌암 세포의 활동과 전이에는 칼슘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 칼슘 분비에 관여돼 있는 수용체는 세포 내의 소포체에 존재하고 있는 ‘IP3R’이다. 연구팀은 칼슘 이미징, 침투 측정, 분자적 실험 기법, 동물 모델에서의 생존 측정 등 다양한 첨단 기법을 이용해 IP3R3이 뇌암 세포에서 특히 많이 발현돼 있으며, 카페인이 IP3R3를 선택적으로 억제해 세포 내 칼슘 농도를 줄이고, 결과적으로 활동과 전이 또한 억제한다는 것을 밝혀냈다.

강상수 교수는 “하루 약 2~5잔의 커피에 포함된 양을 동물 모델에 적용한 결과, 카페인을 섭취한 군에서 뇌암 세포의 전이가 거의 일어나지 않았으며, 생존율 또한 2배 정도 증가했다”며 “향후 임상실험을 통해 효능을 검증하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 내용은 ‘카페인이 칼슘분비채널인 IP3 수용체 아형3을 억제하여 뇌암 세포의 움직임과 침투성을 둔화시키며 실험동물의 생존율을 증가시킨다’(Inhibition of the Ca2+ release channel, IP3R subtype 3 by caffeine slows glioblastoma invasion and migration and extends survival)는 제목으로, 국제 저널 ‘캔서 리서치(Cancer Research)’ 2월 1일자에 게재됐다.
 
진주=임동식기자 dslim@etnews.co.kr



목록

▲TOP